오늘의 반찬 메뉴! 얼큰한 순두부찌개 만드는 법
본문 바로가기

세상의 모든 레시피

오늘의 반찬 메뉴! 얼큰한 순두부찌개 만드는 법

오늘의 반찬 메뉴! 얼큰한 순두부찌개 만들기

 

 

준비재료 : 순부두 300g, 버섯 30g, 소고기 등심 40g, 간 마늘 1스푼, 고춧가루 2스푼 참기름 1스푼, 소금 3/4 스푼, 멸치육수 반 컵, 물 한 컵(180g)

 

오늘 준비할 메뉴는 매콤, 얼큰한 속이 뻥 뚫리는 순두부찌개입니다. 간단하고, 맛도 좋으니 한번 따라 해 보시고, 건강한 식사되시길 바랄게요. 순두부찌개로 해장도 좋고, 아이들 국물 반찬으로도 좋으니 꼭 만들어 드세요. 아이들한테 해 주니깐 정말 좋아하더라고요. 아마 어린이들을 키우는 워킹맘이나, 젊은 엄마들도 해주면 아이들이 좋아할 거예요. 방법도 쉽고 간편하거든요.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도 아니고요. 이제 순두부찌개 만드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할게요.

 

 

하나! 순두부찌개에 파와 간 마늘을 넣고 고춧가루를 넣어요. 파와 마늘로 기름을 만들어서 고춧가루를 넣고 볶는 첫 번째 과정이랍니다. 볶는 과정에서 센 불에서 볶기보다는 약한 불에서 볶는 것을 추천드려요. 자칫 잘못하다가 재료가 타 버릴 수 있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준비된 소고기 등심 40g도 넣고 차례대로 볶아줘요. 소고기 등심의 경우 정해진 양이 40g이 아니기 때문에, 꼭 40g의 정량을 넣을 필요는 없어요. 고기 좋아하시는 분들은 조금 더 넣어도 되어요. 고기가 들어가면 국물도 진해지고 깊어지기 때문에, 더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어요. 저희는 일반적인 기준에 있어서 레시피를 드리기 때문에 40g으로 측정한 거예요.

 

 

둘! 2분 정도의 시간 동안 파와 마늘을 볶았으면 이제 순두부찌개의 국물이 될 베이스인 물을 넣어줘요. 물은 뚝배기 그릇에 2/3 정도만 넣어주면 적당하답니다. 물의 양은 저희 레시피로 180g이고 멸치 야채 육수 90g 이랍니다. 참고해 주세요. 물을 넣고 10분 정도 끓이게 되면 어느 정도 고소한 냄새가 올라와요. 그때 준비된 순두부를 넣고 마지막으로 5분 정도 끓이면 말캉말캉하고 얼큰한 순두부찌개가 완성이 돼요. 정말 간단하지 않으신가요? 항상 그랬듯이 준비된 재료만 완벽하다면 10분 내외의 시간 안에 만들 수 있는 알찬 국물 반찬이에요. 혹시 매콤하게 드시고 싶으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청량 고춧가루나 청양고추를 추가해서 드셔 보세요. 아참! 전날에 과음하신 분이라면 해장에도 완벽한 국물 반찬이랍니다. 

 

 

이렇게 간단한 레시피로 완성된 순두부찌개예요. 얼큰하고 매콤해서 어른 아이 가릴 것 없이 즐겨먹을 수 있어요. 저희의 건강한 반찬 만들기는 계속되니, 관심 갖고 계속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건강한 순두부찌개로 오랜만에 식탁에서 피어오른 미소를 느껴보세요~!

 

순두부찌개의 이것! 알고 계셨나요? 순두부찌개는 소화가 잘되고, 높은 수분 함량과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할 분들에게 추천드리는 음식이라고 하네요! 또한 풍부한 칼슘과 미네랄도 들어있다고 해요. 뿐만 아니라, 순두부의 '두부'에서 알 수 있듯이 콩을 기반으로 해서 만들어진 식품이기 때문에, 고단백 식품이라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요. 여담이지만, 순두부는 일반 두부에 비해 수분을 90~95퍼센트를 함유하고 있는 제품이기 때문에, 일반 두부에 비해서는 단백질이 조금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에요. 하지만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단백질 식품이니 그렇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정도의 수치예요. 

 

순두부의 효능

첫 번째로 순두부는 사포닌이 많은 제품이랍니다. 사포닌 하면 모르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아서 간략하게 설명해 드리고 넘어갈게요. 사포닌은 대표적으로 우리의 노화를 늦춰주고 방지해 주는 항노화 기능을 하고 있어요. 그래서 노화를 걱정하시는 분이나, 항상 젊은 모습으로 유지하고 싶은 분들이 먹으면 좋은 식품이에요. 그리고 순두부에는 우리가 모르고 있던 아주 다양한 비타민들이 즐비하게 숨어있어요. 그래서 순부 두를 먹으면 수많은 종류의 비타민을 섭취하는 것도 동일한데요, 이 비타민들이 우리 몸에 흡수되면서 피부 노화를 방지해주고, 항암효과의 기능을 잘한다고 하니 먹으면서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효자식품이에요. 

순두부의 기원

그런데 말입니다. 순두부를 먹으면서 이 귀한 음식은 어디에서 처음 생겨났을까? 하는 의문이 드신적은 없으신가요? 맷돌이다가 콩을 갈아 만들 식품이 두부와 순두부라는 것은 익히 들어서 알고 있지만, 그 음식에 대한 기원은 잘 알려지지 않아서 모르시는 분들이 많아요. 저도 공부하기 전까지는 알고 있지 못하던 사실이고요. 두부는 투푸(Tofu) 혹은 도우푸(doufu) 라고 불리고 있는 중국에서 기원한 식품이에요. 정확한 역사적 사실은 아니지만, 추정컨데 두부의 기원은 고대 중국으로 알려져 있어요. 어느 시대와 시점에서 탄생했다는 정확한 기원은 없으나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추정한 것이기 때문에 대략적 시기는 이렇다고 아시면 될 것 같아요.

그중에서 가장 유력한 가설 2가지가 있어요. 오늘은 그 가설에 대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해요. 첫 번째 가설은 중국의 북부지방에서 두부가 탄생했다는 가설인데요. 한조 시대인 160년경에 콩이 먹고 싶었으나, 나이가 지긋이 들어서 치아가 없어 먹지 못하는 늙은 노모를 위해서 리우 안 왕이 콩을 직접 갈아서 두부를 만들었다는 가설이에요. 늙은 노모를 사랑하는 왕의 마음에서 시작된 두부가 이를 계기로 한국과 일본에 퍼졌다고 해요. 역사적 사료에 기록된 사실이니 어느 정도 믿을 만한 가설 같아요. 2번째 가설은  콩을 끓이던 도중에 사고로 바닷가의 소금을 두부에 쏟았다고 하는 가설이에요. 바닷가의 소금은 두부를 응고시킬 때 필요한 마그네슘과 칼슘이 포함되어있기 때문에, 우연한 계기로 쏟은 바닷물로 인해서 두부가 탄생했다고 하는 가설이에요. 이 점도 어느 정도의 신뢰할 만한 가설 같아 보였어요. 오늘은 2가지의 가설과 순두부의 기원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보았어요. 다음 포스팅에도 역사적 사실과 쉽게 만드는 방법에 대한 포스팅을 진행하도록 할게요.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